[위클리오늘=이경원 기자] 서울시(시장 박원순)는 가족이나 친구, 연인이 도심의 복잡함을 피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즐길거리를 마련하고 지역 소상공인과 농업인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.

본격적인 여름을 앞둔 6월, 서울 나들이 계획이 있다면 한 번쯤 가볼만한 ‘소소한 힐링 행사’를 소개한다.

▲ 서울시의 ‘텃밭농산물 밥상나눔’ 프로그램 진행 사진.<사진=서울시 제공>

▲ ‘텃밭농산물 밥상나눔’…매주 목요일

서울시는 텃밭 농산물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로컬푸드 문화의 확산을 장려하기 위해 제철 농산물 요리교실인 ‘텃밭농산물 밥상나눔’을 매주 목요일 운영하고 있다.

‘텃밭농산물 밥상나눔’은 ▲옥상 텃밭 농산물 활용법을 배우는 ‘공중텃밭 일일밥상’ ▲채소 소믈리에와 셰프에게 배우는 ‘제철음식 요리교실’ ▲사회적 약자와 밥상을 나누고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는 ‘농산물 나눔밥상’의 세 가지 개별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졌다.

이 프로그램을 통해 오는 6월 둘째 주 목요일에는 텃밭 루꼴라로 샐러드 피자와 화덕피자를 만들고 셋째 주 목요일에는 시민들이 직접 재배해 요리한 밥상을 나누는 직거래 구매장터가 열린다.

넷째 주 목요일에는 채소 소믈리에와 함께 하는 다이어트 저염식 요리교실로 농산물의 효능 및 활용법을 익힐 수 있다.

모든 프로그램은 참가비 없이 진행되며 ‘서울시 도시농업과’나 ‘파릇한절믄이’ 페이스북을 통해 선착순으로 회당 15명 내외로 접수할 수 있다.

서울시는 “지난 4월부터 운영중인 이 프로그램에 현재 70여 명의 시민이 참여했다”며 “앞으로도 이를 통해 바쁜 도시인들이 자연의 여유와 갓 재배된 농작물의 건강함을 접할 수 있을 것”이라고 전했다. 또 “건강하게 키운 채소로 맛있게 즐거운 밥상 문화를 확산하고 도시농업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길 바란다”고 덧붙였다.

 

http://www.weeklytoday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7753

2016 위클리오늘